본문 바로가기
장바구니

순후추라면 사골곰탕맛 후기

by 뮈냥 2021. 12. 12.
반응형

순후추라면

마트 진열대 라면 코너에서 커다란 후추통을 봤어요.

어어어.. 엇.. 그 비주얼이 발걸음을 멈추게 만들었죠.

후추인가? 다시 보니 라면이더라고요.

눈에 익숙한 후추통 디자인이었어요.

후추 라면이라니 너무 자극적일 것 같은데...

라는 생각은 들었지만, 먹어보고 생각하기로 했죠.

그래서 오늘 준비한 후기는 순후추라면 사골곰탕맛입니다.

순후추라면

순후추라면 사골곰탕맛은 후추와 사골곰탕의 조합이라고 해요.

보통 사골곰탕에 후추를 넣어먹기도 해서

딱 상상이 가는 맛이었어요.

사골곰탕맛 라면이라고 하면

대표적으로 사리곰탕면이 떠오르는데,

이름은 순후추라면이지만,

사리곰탕면과 비교되는 맛일 것 같아요.

 

조리방법은 물 550ml 넣고,

물이 끓으면 분말수프와 면을 넣고, 4분간 끓여요.

마지막으로 별첨스프와 파건더기스프를 넣어 섞은 후

맛있게 먹으면 돼요.

여기서 포인트는 별첨스프에요. 

그 스프안에 후추가 포함되어있어요.

순후추라면

묶음 한 봉지에는 4개가 들어있어요.

검은색과 빨간색의 포장지 디자인이라

글씨가 눈에 쏙쏙 들어오네요.

 

순후추라면이라는 이름을 딱 보았을 때는 

특이하긴 한데, 라면으로써 딱히 호감이 가지는 않아요.

순후추라면

순후추라면을 개봉하면

면사리, 분말스프, 건더기스프, 별첨스프가 들어있어요.

순후추라면

면발의 두께는 일반 국물라면과 비슷해요.

순후추라면

분말스프는 하얀 가루스프형태에요.

사골곰탕맛을 만들어주는 만능 스프이죠!

순후추라면

별첨스프는 후추가루가 들어있는 모습이에요.

후추라면이라서 별첨스프 한 봉지에

백후추와 흑후추를 황금비율로 담았다고 해요.

순후추라면

건더기스프는 건조된 파가 들어있어요.

순후추라면

끓는 물에 분말스프를 넣으면,

사골곰탕처럼 뽀얀 국물색이 돼요.

순후추라면

면사리를 넣고 4분간 끓여요.

순후추라면

라면이 다 끓여지고 나면, 별첨스프와 건더기스프를 넣어요.

순후추라면

사리곰탕면과 거의 비슷한 모습이에요.

 

두 제품 모두 사골곰탕을 모티브로 했기 때문에,

닮을 수밖에 없긴 하지요.

순후추라면

면발 자체는 순한 맛처럼 보입니다.

 

먹었을 때 맛이 자극적으로 느껴지지는 않았어요.

국물에 후추 조금 넣어서 먹는 맛 정도랄까요?

하지만 먹다 보면 뒤에 오는 맛에서

후추의 매콤 알싸한 맛이 남아요.

순후추라면

라면봉지의 레시피와 동량의 물로 끓였는데,

사리곰탕면과 비교했을 때 국물색이 좀 더 묽은 느낌이에요.

맛도 묽고 가볍게 느껴졌어요.

순후추라면

국물에 밥을 말아서 김치를 얹어 먹으니 괜찮네요!

 

순후추라면이라지만 사골곰탕맛이어서, 

기존에 나와있는 사리곰탕과 비교할 수밖에 없네요.

순후추라면이라기보다는 사리곰탕면 후추 맛인 것 같아요.

기존에 있던 사리곰탕면보다 국물 맛이 더 연하고,

후추 맛이 더 첨가된 맛이라 느껴졌어요.

 

마무리
사리곰탕면 vs 순후추라면 사골곰탕맛
당신의 선택은?

불타는 여름세트 언박싱 후기 _ 고추짜장, 후추볶음면

 

불타는 여름세트 언박싱 후기 _ 고추짜장, 후추볶음면

여러분들은 매운맛 라면을 좋아하시나요?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먹고 싶을 때가 있더라고요. 대표적으로 성공한 매운맛으로는 불@볶음면이 있어요. 그런 인기 때문인지, 매운맛 라면도 새롭게

amy7712.tistory.com

 

증정행사로 받은 처갓집 양념통닭 라면 구경하실래요?

 

증정행사로 받은 처갓집 양념통닭 라면 구경하실래요?

옛날 양념 치킨의 맛이 먹고 싶은 날에는 처갓집 양념통닭에서 후라이드 반 양념 반 메뉴를 주문한답니다. 달달한 양념 맛이 어릴 때부터 먹던 그 맛을 추억할 수 있지요. 한 달 전쯤엔가 처갓집

amy7712.tistory.com

돈코츠 라멘 후기(노브랜드) _ 깜짝 놀란 가성비

 

돈코츠 라멘 후기(노브랜드) _ 깜짝 놀란 가성비

무심하게 툭! 장바구니에 담아 왔던 오리지널 돈코츠라멘을 조리했어요. 한 봉지에 2인분인데, 2천 원 정도의 가격이에요. 라멘은 보통 음식점에서 1인분에 7천 원 이상 내고 먹었던 기억이 있어

amy7712.tistory.com

반응형

댓글52